“제2의 광우병 파동 막기위해 美 쇠고기 수입 중단해야”

미국산 쇠고기 광우병 발병으로 수입 중단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는 것과 관련 ‘광우병 파동’의 재연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정부가 미국산 쇠고기 수입중단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시대정신(대표 이재교)은 26일 발표한 논평에서 “광우병이 발생한 소는 30개월이 넘은 젖소로 한국의 수입대상이 아니므로 소비자가 불안해 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면서도 “광우병에 대한 국민들의 트라우마가 크다는 점을 염두에 두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와 관련 “2008년 좌파 시민단체와 일부 지식인들의 광우병에 관한 허위 주장과 선동은 미국산 쇠고기를 먹으면 당장 죽을 수 있다는 공포를 조성했고, 그로인해 수십만 국민들이 미국산 쇠고기 수입중단과 이명박 정부를 비판하는 시위에 참여하기도 했다”며 “이번에 정부가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즉각 중단하지는 않겠다고 발표하자 광우병 촛불시위에 앞장섰던 참여연대를 비롯한 일부 시민단체들이 정부를 또 다시 공격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시대정신은 “우리는 이러한 세력들에게 동조할 생각은 추호도 없으며 광우병 소가 우리 국민의 건강에 미칠 영향, 한∙미간의 무역과 외교관계의 마찰 등 여러 문제를 신중하게 고려하는 정부의 입장을 존중한다”면서 “그러나 다음과 같은 점을 고려할 때 우리는 정부에 미국산 쇠고기 수입 중단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2008년 5월 8일 주요 일간지에 광우병 발생 시 즉각 수입을 중단하겠다는 광고를 게재하여 국민들에게 약속을 했고 ▲2008년 광우병 파동때 국민들이 자신의 건강과 생명에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하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으며 ▲ 좌파 시민단체와 일부 지식인들이 제2의 광우병 광풍을 조성하여 정치투쟁으로 삼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불필요한 사회적 논쟁과 갈등을 선제적으로 방지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그러면서 “정부의 선제적인 조치로 이런 불행한 사태를 예방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라고 본다”며 “정부가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며, 국민들과 지식인, 언론인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고자 한다. 불필요한 갈등을 유발하는 허위 주장과 선동, 극단적인 공격이 또 다시 반복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