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시국선언 애국시민모임’ 각계 1만명 서명 참여

반핵반김국민협의회 등 보수단체들이 주축이 된 ‘제2 시국선언 애국시민 모임’은 18일 오전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에서 각계 인사 약 1만명이 참여한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정부의 대북정책 등을 비판했다.

이들을 선언문에서 “좌익인맥을 청산해 국민을 안심시키고 국제신뢰를 회복해야 하며, 대북 경제원조는 북한의 개혁ㆍ개방ㆍ인권 상황과 연계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노무현 대통령이 여론을 외면하고 헌법을 유린하면 국민의 선택권은 ‘국민저항권’ 발동 뿐”이라고 주장했다.

선언문에는 김수한ㆍ김재순ㆍ박관용 전 국회의장과 이일규 전 대법원장, 강영훈ㆍ남덕우ㆍ이회창ㆍ현승종 전 국무총리 등 전직 각료 76명, 전직 국회의원 205명 등 9천500여명이 동참했다.

시국선언에 참여했던 사회원로와 보수단체 회원들은 대회 직후, ‘대북지원중단, 강정구 교수 구속수사’ 등 요구사항이 담긴 시국선언문을 대통령에게 전달하기 위해 청와대로 향하다 경찰에 의해 제지당하기도 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