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내달 대북사업 재개

금강산 피격사건이 터진 지난해 7월부터 중단됐던 충북 제천시의 대북 지원사업이 다음달 재개될 전망이다.

28일 제천시에 따르면 북한의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이 최근 현대아산을 통해 시의 과수영농 지원사업 등 단순 물자지원 방북을 허용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에 따라 시는 북측 초청장을 받는대로 통일부의 방북승인을 받아 다음달 3명 규모의 방북단을 파견할 방침이다.

제천시는 2004년 통일부의 승인을 받아 북한 강원도 고성군 삼일포에 사과 과수원 2㏊와 복숭아 과수원 1㏊를 조성했으며 지난 2007년 3월에는 신계사 인근에 1.5㏊의 사과 농장을 추가 조성했다.

시는 삼일포 과수원 조성 이후 매달 북측에 영농지원단을 보내 영농기술을 가르쳐 왔으나 지난해 7월 금강산 피격사건이 터지면서 일정이 무기한 연기됐었다.

시 관계자는 “북측이 물자지원을 위한 방북을 허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옴에 따라 정부 승인을 얻어 다음달부터 영농지원단을 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삼일포와 신계사 과수원에 심은 제천사과와 복숭아가 올해에는 더욱 알찬 결실을 볼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