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감귤 북한 보내기 중단되나?

제주도가 동포 돕기 차원에서 1999년부터 10년간 지속해 온 감귤 북한 보내기사업이 중단될 위기를 맞고 있다.


21일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생산한 제주 감귤 2만t을 북한에 보내기로 하고 필요한 예산 60억원 가운데 감귤 구입비를 제외한 물류비 30억원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해 주도록 지난 10월부터 기회가 있을 때마다 통일부에 건의해 왔다.


그럼에도 통일부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자 김태환 제주지사와 김용하 제주도의회 의장 등은 지난 14일 통일부를 방문, “감귤을 북한에 보낼 수 있도록 기금을 지원해 달라”고 강력히 요청했으나 통일부는 현재까지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늦어도 내년 1월 중순까지 북한에 2만t의 감귤을 보내려던 제주도의 계획은 차질이 불가피하고, 10년간 이어온 제주 감귤 북한 보내기사업 자체가 중단되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제주도는 2007년에는 남북협력기금 19억5천900만원과 농안기금 7억6천800여만원, 지방비 21억1천만원, 도민 성금 1천만원 등 48억4천700여만원을 들여 북한에 감귤 1만1천340t을 보냈으나 지난해는 국비가 전혀 지원되지 않아 도비 6억원으로 감귤 300t과 당근 1천t만 보냈다.


북한 측은 제주도가 인도주의 차원에서 감귤과 당근 등을 보내자 2002년 5월 제주도민 255명을 초청한 것을 시작으로 2007년까지 4차례에 걸쳐 제주도민을 초청, 도민들이 직항편으로 북한을 방문할 기회를 마련해 남북 교류와 화해에 한몫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주도 관계자는 “감귤을 대량으로 북한에 보내려면 이달 안에 준비를 마쳐야 하는데 정부 측에서 아무런 응답이 없어 이미 늦은 감이 있다”며 “10년간 지속해 온 인도주의 사업을 그만둘 수는 없기 때문에 정부가 지원을 해주지 않으면 지방비 부담으로 감귤 300t만이라도 북한에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