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재 강화, ‘北 핵무기 확대’ 현실화시킬 것”

북한의 입장을 대변해온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 강화’ 움직임에 대해 “북한의 핵무기 확대강화를 현실화 시킬 수 있는 선택”이라고 25일 위협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2012 조선반도 정세/격동 예고하는 조용한 공방전’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실용위성의 성과적 발사는 유관국들이 조선에 대한 관점과 외교적 접근법을 재정립할 것을 촉구하는 사변으로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선의 위성 발사에 ‘제재 강화’로 대응하는 것은 문제의 해결책이 될 수 없는 것”이라며 “적대 행동의 반복은 미국에 사전 통고된 ‘핵 문제의 재검토’를 현실로 만들 수 있는 그릇된 선택”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조선 측은 일련의 기회에 ‘핵문제의 재검토’에 관한 의지 즉 미국이 옳은 선택을 하지 못할 경우의 ‘핵보유 장기화’, ‘핵무기의 확대강화’를 상대방에 통고하였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조선신보는 “조선의 지도부는 제2기 오바마 정권의 선택에 주저 없이 상응한 정책 결단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면서 “조선반도(한반도) 대립 구도의 해소 여부와 관련해서는 내년 2월에 출범하는 남조선 새 정권의 대북정책도 중요한 변수로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조선의 강성국가 건설 노정도는 나라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향상을 목표로 상정하고 있는 것만큼 대외관계에서는 대립과 갈등이 아니라 협조와 상생을 추구하게 된다”며 “국제 정세의 긍정적인 발전에 따라서는 목표 달성의 시간도 단축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조선신보는 노동신문이 지난달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포기하면 북한이 언제든 화답할 준비가 돼 있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며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이 결정된 직후 조선은 당 기관지를 통해 은근한 신호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국제사회가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제재에 나서면 핵실험 등이 이어질 수 있음을 경고하고 동시에 남한과 미국의 새 정부의 대북정책에 따라 북한의 대외정책이 변화할 수 있음을 시사해, 향후 전개될 수 있는 한반도 정세의 책임을 한미 등에 떠넘기고 있는 셈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