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 군축회의서 북핵실험 일제히 비난

정부는 26일 “북한의 핵실험은 용납할 수 없는 도발 행위”라면서 핵무기 및 모든 핵 프로그램의 포기와 핵비확산조약(NPT)으로의 즉각적 복귀를 북한에 촉구했다.

임한택 주제네바 차석대사는 이날 제네바 유엔 유럽본부에서 진행된 유엔군축회의(CD) 발언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안정에 대한 심각한 위협일 뿐아니라, 국제 비확산체제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비핵화 공동선언과 6자회담 합의들에 명시된 의무들을 거부하는 동시에 북한에 추가적 핵실험 금지를 요구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 1718호를 위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임 차석대사는 “국제사회는 안보리 결의안에 대한 북한의 노골적 위반과 관련해 분명하고 강한 메시지를 전해야 한다”고 말하고 “이를 위해 한국은 안보리가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담보하고자 6자회담 참가국 및 국제사회와 긴밀한 협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타루이 수미오 주 제네바 일본 군축대사도 이날 발언을 통해 “탄도미사일과 함께 북한의 핵실험은 일본 안보에 중대한 위협일 뿐아니라, 동북아와 세계의 평화.안보를 심각하게 해치는 만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하고 “일본은 이번 핵실험에 강하게 항의하고 강력하게 비난한다”고 주장했다.

발레리 로쉬킨 주제네바 러시아 대사는 북한의 핵실험을 비판한 후 “동아시아의 긴장 고조와 동아시아의 안보 위험을 초래할 것”이라면서 6자회담 복귀를 포함해 “북한은 책임있는 태도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이 밖에도 회의에서는 브라질과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헝가리, 노르웨이 대표들도 발언에 나서 북한의 핵실험을 국제 NPT체제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면서 북한을 한 목소리로 비난했고, 중국 대표는 중국의 공식 정부 성명으로 발언을 대신했다.

베네수엘라 대표는 “한반도 상황이 우려된다”면서 “평화와 안전 보장 노력이 좋은 결말을 보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에 맞서 북한의 안명훈 주제네바 참사는 발언을 통해 “우리는 지난 4월말 인공위성을 발사할 때 외무성 성명을 통해 유엔 안보리의 결의는 우리의 주권과 경제발전권을 침해하는 자의적 제재인 만큼 핵실험을 포함한 추가적 자기방어 조치들을 취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그후 안보리에서는 우리가 기대했던 어떠한 행동도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안 참사는 “그래서 이번 핵실험도 실시하게 된 것”이라고 말한 뒤, “우리에 대한 제재가 강요되는 한, 우리의 힘으로 우리의 주권과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필요한 상응 조치를 계속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하고, 25일 유엔 안보리 성명이 유엔 군축회의 에서 자국의 입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25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진행된 긴급회의에서 북한의 2차 핵실험이 “명백한 안보리 결의 1718호 위반으로 강하게 반대하고 규탄한다”고 밝히고 “안보리 회원국들은 이 사안에 대해 즉각적인 안보리 결의안 마련 작업에 착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