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추기경 “부친 월북 관련 얘기 들은 적 있다”

정진석 추기경의 아버지가 일제 때 사회주의운동을 하다 월북해 북한 정부의 고위직을 지낸 뒤 숙청당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정 추기경은 “유사한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2일 해명자료를 내 “정 추기경은 어린 시절 부친에 대한 이야기를 듣지 못하고 자랐으며, 어머니로부터 아버지가 일본으로 간 뒤 연락이 끊겼다는 이야기만 들었다”고 설명했다.

서울대교구는 이어 “정 추기경이 아버지를 직접 만난 적은 없으며, 아버지가 북에 계시다는 얘기는 성인이 된 후 서울대 입학 무렵 어머니와 친척들로부터 들었다”면서 “프레시안 등이 보도한 내용과 유사한 얘기는 정 추기경이 성인이 된 뒤 들었다”고 말했다.

인터넷신문 프레시안은 지난달 28일 ’정진석 추기경께 드리는 편지-개인의 아픔과 민족의 화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정 추기경의 아버지가 1950년대 북한에서 공업성 부상(차장)을 지낸 정원모(鄭元謨)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