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근 “PSI 신중 참여해야”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최고위원은 13일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과 관련, “선별적으로 신중히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이 북한 핵실험 이후 `PSI 적극참여’를 당론으로 내세우고 있는 상황에서 대표적 보수파인 정 최고위원이 이같이 밝힌 것은 이례적이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 프로그램에 출연해 “여당 입장도 일리있는 측면이 있다. 우리가 완전히 (PSI에 참여해) 역내외 차단훈련에 물적지원을 한다든지 할 경우 충돌할 수도 있다”며 “선별적으로, 북한을 자극하지 않도록 신중히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북 수해지원 등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도 “인도적 지원은 하되, 다만 그것이 인민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검증한다든지 등 제도적 장치 전제하에서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미간 양자회담에 대해 “미국이 양자회담에 응하지 않는다는 자세지만, 필요하면 양자회담도 해야한다”고 말한 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문제는 있지만 필요하면 남북정상회담도 해야하며, 마찬가지로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이 제일 잘 아는 입장 아니냐. (대북) 설득에 필요하면 동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한내 전술핵 재배치 문제와 관련해서는 “북한이 핵무기를 소량화.경량화, 미사일 탑재 등 강공으로 나올 경우 선택의 필요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현 단계에서 그러는 것은 긴장을 더 고조시키는 조치이고 바람직스럽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같은 당 정문헌(鄭文憲) 의원은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미국의 전술핵이 들어오는 것은 반대이며, 우리의 무기체계 전환을 열어놓고 검토해야 한다”면서 “자위적 차원에서 모든 수단과 방법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해 자체 핵무기 개발의 필요성을 내비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