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근 “NLL 때문에 정상회담 의제 난항說”

한나라당 지도부가 정형근 발 ‘新 대북정책’을 사실상 당론을 굳힐 태세여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강재섭 대표는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新)대북정책에 대해 여러 가지 이야기가 있지만 매우 잘한 것이고 이것은 이미 사실상 당론이기 때문에 앞으로 후보가 결정된 이상 후보의 맛만 조금 가미하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형근 최고위원도 “대체적으로 잘됐다는 평가”라고 거들면서 “앞으로 한나라당의 통일정책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가다듬는 기회를 만들고 통일정책에 대해 성안을 하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당 지도부의 이런 자화자찬과 달리 학계와 보수성향의 단체들의 비판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전날 ‘당 중심모임’ 주최의 한 토론회에서 안병직 뉴라이트재단 이사장은 “국민에 아부하는 포퓰리즘적 정책과 햇볕정책을 추수하는 대북정책으로는 대선 필패를 면하지 못한다”고 말했고, 최광 한국외대 교수도 “햇볕정책보다 더한 정책을 꺼내놓고 당론이니 아니니 하는 모습은 참으로 잘못됐다”고 말했다.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이미 당과 후보 측에 ‘신대북정책 반대’입장을 충분히 밝힌 상태”라며 “이후 한나라당의 입장 변화를 지켜보면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형근 최고위원은 “정상회담이 수해보다는 NLL문제 때문에 아젠다 합의가 안됐다는 이야기가 있다”면서 “이재정 장관이 통일부의 직원들을 통해서 또 다시 이 문제에 대해서 군불 때기를 하는 중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나 대변인은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NLL논란에 불을 지핀 후 늘 그래왔듯이 이곳 저곳에서 지원사격을 펼쳐, 군불을 피우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최근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NLL(서해 북방한계선)은 영토개념이 아니라 안보개념’이라는 발언으로 불거진 논란은 통일부 당국자들이 22일 “NLL변경이 안보위협 동의 못한다”며 “NLL협의 더 이상 외면 말아야 한다”며 NLL재획정의 정당성을 주장해 발언 배경을 둘러싸고 의문이 커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