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근 “NLL문제로 의제합의 난항설”

한나라당 정형근 최고위원은 23일 내달 초 열리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 의제와 관련, “북한 수해보다는 NLL(북방한계선) 문제 때문에 어젠다 합의가 안됐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주장했다.

정보통인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상회담에 대해 여러가지 우려되는 것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나경원 대변인이 전했다.

그는 이어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직원 당국자들을 통해 또다시 이 문제(NLL)에 대해 군불때기를 하는 중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나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정부가 국민의 뜻과 상관없이 NLL 문제를 정상회담의 의제로 설정할 모양”이라면서 “남북이 협의를 하게 될 경우 결과는 뻔하다. 일방적 양보로 귀결될 것이며, 이는 참으로 우려스런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NLL 문제는 정상회담은 물론 장관급 회담에서도 절대 다뤄져서는 안 된다. 아무리 낮은 수준에서도 의제가 될 수 없는 사안”이라면서 “NLL 양보는 영토를 팔아먹는 매국행위로, 독도를 일본에 양보하는 것과 하등의 차이가 없다. 역사적 죄인이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