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근 “6-7월 남북미 정상회담 가능성”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최고위원은 12일 남북정상회담 추진 논란과 관련, “6-7월에 한반도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당내 정보통인 정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6자 외무장관 회담이 5월이나 6월 초 정도에 열리고 여기서 핵불능화 조치에 대한 합의가 원만하게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외무장관 회담에서 종전협정이 구체적으로 논의되면 곧바로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이 건너 와 한반도에서 남북미 정상회담 내지 중국까지 참여하는 4자 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에 관한 이야기가 나돈다”면서 “난항이 있겠지만 이 같은 문제가 원만히 추진되면 남북한은 물론 동북아에 획기적 변화가 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핵 폐기를 통한 북미관계 정상화 전망에 대해선 “‘2.13합의’ 이행을 위한 5개 워킹 그룹이 가동되고 있고 비교적 우호적 분위기에서 협상이 진행 중”이라면서 “그러나 북한의 테러지원국 해제 및 적성국 교역법 적용 해제, 고농축우라늄(HEU) 문제 등 어느 하나 간단치 않아 난항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