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근 의원 “실용적 남북정책 추진해야”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은 25일 “실용적 남북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세계평화의 섬 지정 3주년을 맞아 25일 오후 제주도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신정부 하의 제주 세계평화의 섬 추진 확대를 위한 세미나’에서 ‘바람직한 대외정책 기조와 남북관계의 발전방안’ 주제의 기조연설을 통해 “남북정책은 자주노선보다 실용노선으로 전환하고, ‘민족공조’에서 ‘국제공조’로 나가는 정책을 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또 ‘글로벌 스탠더드’ 및 ‘국제공조 강화’, 국익창출을 위한 맞춤형 실용외교를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세계평화의 섬 범도민실천협의회’가 주최하고, 제주대 평화연구소와 제주평화연구원이 공동으로 주관한 이날 세미나에서는 이밖에 ‘세계평화의 섬 추진체계와 평화실천사업에 대한 비판적 검토와 과제’, ‘세계평화의 섬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 등의 주제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