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근 “올해 美北간 종전협정 체결 가능성”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은 13일 금년 내에 ‘종전(終戰)협정’이 이뤄지고 내년 후반기에 ‘평화협정’이 맺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정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종전협정은 아마 금년 내로 이뤄지지 않겠느냐”면서 “북미간 대표부 설치는 (내년) 상반기, 평화협정 체결 문제는 제반 조건 때문에 (내년) 후반기에나 이뤄질 듯 하다”고 예상했다.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선 그는 “한반도의 평화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북핵 문제 완전 해결과 평화 안정을 구축할 수 있다면 정상회담이 필요하다. 그러나 북미관계와 6자회담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조율해가며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략적 이용 등을 배제한 순수한 의도로 한다면 남북관계 정상화에 필요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한 뒤, “그 점에서 저희들은 적극적이다”고 덧붙였다.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현금을 지급하는 문제에 대해선 “문제는 투명하게 하고 국민의 동의나 여론의 지지를 받으면 얼마든지 가능하다”면서 “그러나 현금을 지원하는 것에 대해선 여러 가지 원칙 문제에 있어 검토해 봐야 한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또 미북관계 정상화에 대해 “북미수교 문제에 대해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하고 북한을 개방으로 나올 수 있는 기회라면 북미수교에 대해 찬성하지 반대할 이유가 없다”며 “여러 가지 정세에 한나라당만 여기서 홀로 서 가지고 반대를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