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근 “론스타 수사서 대북송금 발견”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최고위원은 23일 “론스타 수사와 관련해 북한에 거액을 송금했다는 사실이 나왔다”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외환은행 헐값매각 논란과 관련, “엄청난 막후 비리가 발견됐다는 설이 구체적으로 흘러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헐값 매각의 원인규명 보다는 권력기관간 이전투구에 국민의 불신만 커진다. 사태가 이 정도인데도 대통령이 나서지 않으면 직무유기”라며 “검찰과 국가핵심 사정기관도 사건의 실체규명에 나서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회의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정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 단계에서는 그런 설이 나오고 있다는 문제만 제기한 것이며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점진적으로 말하겠다”면서 정보의 출처와 국정원 인지 여부, 송금규모 및 주체 등에 대해서는 “지금은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