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근 “北수해구호에 앞장서야”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최고위원이 3일 북한 수해와 관련, “한나라당이 주도해 기초적 구호에 나서자”고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국정원 전신인 국가안전기획부 제1차장 출신으로 대표적 강경보수파인 정 최고위원은 오전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동포애적 입장에서 김정일(金正日) 체제와 인민과는 구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북한이 100년만의 홍수로 인명피해가 1만명에 달하고 이재민이 130만-150만명에 이르는 등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며 “북한은 민둥산에다 도로소통도 잘 안돼 노약자와 어린이가 매일 수십명씩 죽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평남 양덕·신양·맹산, 함남 요덕, 강원 금강지역의 피해가 커 김정일 위원장이 두문불출하고 있고 군도 준전시체제에 들어가 동원이 안되는 등 북한의 수해가 정말 심각한 상황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북한의 대포동 미사일 발사 이후 정부의 대북정책이 거꾸로 가고 있다. 남북협력기금이 들어가는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사업을 중단하고 쌀과 비료 등 인도적 지원은 살려야 하는데 정반대”라며 “중국이 백두산까지 영토공정을 하고 있는 것에 대비해 북한 인민지원에 대해서는 당에서 심층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북한 수해구호와 관련해 신중론과 찬성론이 있었으나 최고위원회는 북한 정권과 주민을 분리, 북한 수재민들에 대해서는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좋겠다고 결론을 내렸다”며 “북한 수재민들에 대한 의약품 및 생필품 지원을 정부에 공식 촉구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