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근의원 향군회관서 ‘계란세례’

▲ 19일 오후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이 서울 향군회관에서 열린 안보정책자문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향군회관으로 들어서다 라이트코리아, 북한민주화운동본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던진 계란에 맞고 있다. /연합

한나라당 평화통일특위 위원장인 정형근 최고위원이 19일 낮 서울 신천 향군회관을 방문했다가 보수단체 관계자들에게 봉변을 당했다.

정 최고위원이 이날 낮 12시30분께 재향군인회의 원로자문위원회 회의에서 한나라당의 새 대북정책인 ‘한반도 평화비전’에 대한 배경설명을 하려고 향군회관에 들어섰다가 계란세례를 받은 것.

향군회관 1층 로비에서 미리 대기한 ‘라이트코리아’ ‘북한민주화운동본부’ ‘대한민국 병장연합회’ 등 6개 보수단체 관계자 20여명은 정 위원이 현관 로비로 들어서는 순간, ‘대북정책 철회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계란 여러 개를 던졌다.

계란을 얼굴에 맞은 정 의원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으며 급히 달려온 회관 경비들의 경호를 받으며 12층 행사장으로 올라갔다.

향군회관 12층 행사장에 도착한 정 의원은 향군측이 준비한 새 셔츠로 갈아 입고 한반도 평화비전을 역설했다.

향군 관계자는 “이번 일은 향군과 전혀 무관한 일”이라며 “이들이 로비에 숨어있다가 기습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정 의원은 정책설명에서 “한반도 평화비전 발표 이후 당 안팎에서는 한나라당에 대한 정체성을 훼손하는 것 아니냐며 걱정을 해주시는 분들이 많다”며 “그러나 평화비전은 비핵화 원칙을 견지하고 확고한 국방, 안보를 바탕으로 대북정책을 추진하면서 북한의 개혁, 개방을 촉진해 한반도 경제공동체를 구현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래는 시간이 지나면 누구에게나 다가오는 것이 아니며 미래는 만들어 가는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비전은 평화와 통일로 가는 미래를 만들어 가기 위해 입안된 것으로 지지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향군은 한나라당의 새 대북정책에 대한 배경설명과 입장을 듣기 위해 이 정책의 기조수정 작업을 주도한 정 위원을 초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