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부 간첩혐의 장민호씨 고용”

정보통신부가 최근 간첩혐의로 조사중인 장민호씨를 고용해 급료까지 지급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다.

31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나라당 김영선 의원은 “현재 친북조직 ‘일심회’ 결성 등 간첩혐의를 받고 있는 장민호 씨가 지난 98~99년 정보통신부 산하 해외 IT(정보기술) 지원센터인 아이파크(iPARK)의 전신인 한국소프트웨어인큐베이터(KSI) 실리콘밸리지사에서 마케팅매니저로 근무하면서 정부의 IT정책 수립지원에 관여했다”며 채용 경위를 추궁했다.

김 의원은 “장 씨가 아이파크에 근무하면서 국내 IT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자문과 수출확대, IT기업의 투자 유치 활동 지원 등에 관여했다”며 “이 사람의 활동 그 자체가 최고급 첨단기술을 활용한 간첩행위가 되는 게 아니냐”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또 “정통부가 장민호씨에게 지난 98년 5월~99년 10월 지급한 급여는 총 10만980달러였다”며 “장 씨가 아이파크 같은 최첨단 조직에 별다른 관련 경력도 없이 채용된 것은 통부의 인사시스템에 자체 점검능력이 없다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아이파크의 채용절차에 따르면 현지 채용직원은 센터 주재국의 시민권자 또는 영주권자이면서 해당 분야에 대한 전문성과 경험을 보유한 자로 ‘소장이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장의 사전 승인을 얻어 소장이 채용’해야 하지만 장 씨는 추천인과 보증인없이 당시 KSI 소장의 전결로 채용됐다는 것.

노준형 정통부 장관은 “장민호씨가 LG-EDS에서 마케팅 팀 리더로 일하고 한국정보기술연구원에서도 근무한 경력이 있어 채용했다”며 “정통부가 간첩활동에 근거지를 제공했는지, 또는 활동기반으로 활용됐는지 여부는 수사기관의 수사과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답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