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6.15 8주년, 남북관계 정상화 기대”

정치권은 15일 6.15 공동선언 8주년을 맞아 남북관계 정상화의 계기가 되길 기대했다.

그러나 6.15 선언과 관련, 민주당 등 야권은 조속한 이행을 촉구한 반면 한나라당은 구체적 언급을 자제하는 등 대조를 이뤘다.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비핵개방 3000’을 바탕으로 북한이 자립할 수 있는 성장동력을 키우도록 지원하고 한민족이 통일을 향해 나아가도록 돕겠다”며 “남북관계 정상화의 기본 원칙 아래 인도적 지원을 계속하고 북한이 평화적 비핵화 노력을 병행할 때 경제분야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6.15 공동선언에 대한 이행 여부에 대해서는 “남북관계 정상화도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6.15 이행 여부를 말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통합민주당 손학규 대표는 이날 6.15 공동선언 8주년 기념 기자회견에서 “이명박 정부는 6.15 공동선언과 10.4 정상선언을 발전적으로 이행해 나갈 것을 대내외적으로 천명해야 한다”며 “쌀과 비료 등 인도적 대북지원을 즉각 재개하고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회담 개최를 제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상황은 어두웠던 냉전시대로 회귀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마저 생길 정도로, 남북관계를 조속히 원상복귀시켜야 한다”며 “북한 당국도 북핵 문제 해결에 더 적극적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지 않고서는 아무것도 이룩할 수 없다”며 “정부는 먼저 확고하고 투명한 원칙과 기준을 설정, 이를 바탕으로 일관성 있는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새 정부는 북한의 통미봉남(通美封南) 정책에 말려들지 않을까 염려하면서 인도적 지원조차도 갈피를 잡지 못한 채 우왕좌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노동당 강형구 수석 부대변인은 정부측이 이날부터 금강산에서 열리는 6.15 8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남측대표단 일부 인사의 방북을 불허한데 대해 논평을 내고 “통일을 향한 의지를 가두려는 독재정권의 망령이 되살아났다”고 비난했다.

같은 당 박승흡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이명박 정부는 6.15와 10.4 선언의 정신을 전면 부정, 남북관계를 냉각시켰다”며 “전향적 조치들이 즉각 단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창조한국당 김석수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이명박 정부는 획기적 발상 전환을 통해 북한과 보다 적극적 대화와 타협의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고, 진보신당 이지안 부대변인은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이 우리 민족을 서로 살리는 진일보한 남북공동 번영의 정신을 담길 바란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