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6자회담 재개 합의 “환영”

정치권은 31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북.미.중 3자 회동에서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에 합의한 데 대해 한 목소리로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열린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북한이 대화를 통한 평화적 문제 해결을 강조한 우리당의 권고를 받아들여 6자회담에 복귀한다고 하니 다행”이라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적 통일을 위한 제반 현안들이 심도있게 논의되기 바라며 우리 정치권에서도 초당적인 협력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회 통외통위 여당 간사인 임종석(任鍾晳) 의원은 “6자회담을 통한 평화적 북핵문제 해결의 첫 단추를 잘 꿰어 다행”이라며 “이번에는 실질적으로 북핵을 폐기하고 북한이 개혁.개방으로 나올 수 있는 근본 해법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나경원(羅卿瑗)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뒤늦게나마 6자회담이 재개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북한이 아무 전제조건 없이 복귀해야 하고 회담에 임하면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가져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국회 통외통위 야당 간사인 진 영(陳 永) 의원도 “어떻든 대화가 재개되는 계기가 마련된 것을 환영하며 결실을 기대한다”면서 “다만 한국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데 그런 합의가 나올 때까지 정부 당국이 몰랐다는 부분은 아쉽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이상열(李相烈) 대변인은 “(합의의) 배경과 조건은 밝혀지지 않고 있으나 북한이 6자회담 틀 내에서 한반도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고 미국도 북한과 적극적으로 대화하길 바란다”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민주노동당 이영순(李永順) 공보담당 의원단 부대표도 “대화의 돌파구가 마련됐다는 차원에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합의 배경에 대해 자세히 듣지 못했으나 향후 대화의 장에서 상호간 의견을 개진함으로써 최근의 경색국면을 해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