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6자회담 `성과’ 주문

여야 정치권은 25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26일부터 열리는 6자 회담과 관련,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중요한 기회라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회담 당사국들의 성의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여야는 특히 우리 정부에 북한을 보다 적극적으로 설득해야한다고 촉구하는 한편 북한에 대해서도 핵폐기를 위한 구체적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위원장인 열린우리당 임채정(林采正)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회담은 남북한은 물론 미국에도 기회”라고 기대감을 표시하면서 “ 6자회담이 또 다시 성과없이 끝난다면 한반도는 매우 ‘무거운’ 상태에 들어갈 것인만큼 어떻게든 서로 마음을 열고 전략적 결단들을 내려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외통위 소속 같은 당 이화영(李華泳) 의원은 “북핵 문제를 위기에서 기회로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미국이 북한 체제보장을 서면 약속하는 등 전향적 입장을 취한만큼 북한도 핵을 포기한다는 태도로 나와야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통외통위원인 최 성(崔 星) 의원은 “북한은 대미관계 개선을 원하고, 현재 포괄적 형태의 남북 경제협력이 진행중이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회담이 결렬되거나 부정적 형태로 진행되기보다는 좋은 형태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한나라당 강재섭(姜在涉) 원내대표는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상임운영위에서 “북핵이 한반도, 동북아, 세계평화에 영향을 끼치는 중요 사안인만큼 회담에서 의미있는 성과가 나오기를 기대한다”면서 “전력지원 제안에도 (회담이) 별 진전이 없다면 실망일 수밖에 없는만큼 정부가 북한에 대해 설득을 병행하되, 할 말은 하고 (얼굴) 붉힐 것은 붉히는 줏대있는 자세로 임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국방위원인 같은 당 황진하(黃震夏) 의원은 “우리 정부는 이번 회담이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와 절박성을 가지고 북한을 설득하고 필요할 경우엔 종용도 해야한다”고 주문했다.

국방위원인 송영선(宋永仙) 의원은 “북한이 단순히 핵폐기 약속에만 그치지 않고 지난 92, 93년의 특별사찰 수용과 같이 핵폐기를 위한 구체적 대안을 제시해야 회담이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북한의 태도변화를 적극 촉구했다.

통외통위원인 민노당 권영길(權永吉) 의원은 개인논평을 통해 “북한은 군축회담으로의 전환을 고집하고 말고, 미국은 북한이 부인하는 고농축 우라늄(HEU) 프로그램에 대해 유연성을 발휘해야 한다”고 주문한 뒤 우리 정부에 대해서도 “모처럼 잡은 주도적 역할의 끈을 놓지 않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유종필((柳鍾珌)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북한이나 미국 모두가 북핵 문제에 대해 실질적 성과를 내는 회담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북한은 더 이상 핵 보유를 고집하지 말고, 미국은 북한의 안전보장과 정상적인 관계를 보장해주는 일괄타결의 방식으로 핵 문제를 타결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