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盧 전 대통령 서거에 침통·충격

정치권은 23일 ‘박연차 게이트’로 검찰 수사를 받아오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등산 중 투신, 서거한 것으로 확인되자 침통함을 감추지 못하면서 큰 충격에 빠졌다.

한나라당과 민주당, 자유선진당 등 각 당은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났다”고 비통함을 감추지 못하면서 주요 당직자들이 참석하는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 대책을 논의했다.

여야는 노 전 대통령의 서거가 앞으로 정치권에 미칠 파장에 촉각을 세우면서도 여론을 고려해 정치적 언급을 최대한 자제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오후 3시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했고, 현재 호주를 방문 중인 박희태 대표도 남은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24일 급거 귀국하기로 했다.

조윤선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큰 충격이다. 말할 수 없는 깊은 애도를 표한다. 유족들에게도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민주당도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지도부 회의를 갖고 당분간 당의 공식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해외 출장 중인 소속 의원들에 대해 조기 귀국을 지시했으며, 중앙당사와 전국 시.도당사에 분향소를 설치키로 했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말할 수 없는 충격과 슬픔을 금할 길 없다”며 “누가, 무엇이, 왜 전직 대통령의 비극적 최후를 맞게 했는지 국민과 역사는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항공기편으로 경남 양산으로 이동, 노 전 대통령의 시신이 안치된 양산 부산대 병원을 방문했다.

정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믿어지지 않는다. 일단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자유선진당은 주요 당직자 회의를 긴급 소집, 대책 마련과 함께 당 차원의 입장을 정리했다.

이 총재는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진심으로 애도하며 유가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노 전 대통령의 서거가 국민 간의 대립과 분열이 격화되는 도화선이 되기보다 이해와 화해의 전기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우리는 누차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조사해야 한다고 말해왔다”며 “노 전 대통령이 비록 검찰 조사를 받았으나 긍정적으로 평가받을 부분이 있기 때문에 안타깝다”고 말했다.

진보신당 김종철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이 최근에 안타까운 조사를 받았지만 생전에 정치개혁 등에 있어서 상당한 공이 있는데 이렇게 갑작스럽게 서거 소식을 듣게 돼 대단히 안타깝다”며 “정중한 애도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