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한미정상회담 엇갈린 평가

여야 정치권은 6일 이명박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에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한나라당이 양국간 미래지향적 동맹 관계를 확인한 회담이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들은 일제히 알맹이 없이 외교적 수사만 난무한 공허한 회담이었다고 평가 절하했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회담은 60년 혈맹의 가치를 보여준 우정의 정상회담이었다”면서 “양 정상 간의 인간적인 신뢰와 굳건한 한미동맹의 토대 위에 정부가 전략적인 미래지향적 동맹 외교를 펼친 것으로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양국 정상이 독도 문제를 충분히 이해하고 금강산 사건의 철저한 진상 규명과 함께 재발방지책에 의견을 함께 한 것은 환영받아 마땅한 일”이라며 “이번 회담은 한미간 여러 현안에 대해 상호 존중과 이해에 바탕을 두면서 원활한 합의를 이끌어낸 회담”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양국 간 원칙적인 논의들만 재확인한 셈”이라면서 “정상회담에서 논의해야 할 중심축은 독도 영유권 문제를 포함한 쇠고기 문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미동맹의 구체적인 노력을 담보했어야 한다”고 평가 절하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인권개선 문제, 금강산 사망 사건 등에 대해 원칙적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이런 논의가 향후 남북 관계에 미칠 파장에 대해서는 깊은 우려를 표한다”면서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어떤 형태의 지원도 국민적 동의에 기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도 논평에서 “한마디로 외교적 수사만 난무한 그야말로 말 잔치로 끝난 공허한 회담으로 논란 거리를 만들지 않기 위해 노력한 흔적만 가득했다”면서 “적어도 금강산 사건의 해결에 미국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표명 정도라도 얻어냈어야 했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 역시 브리핑에서 “아프가니스탄 파병과 관련해 한미 양 정상의 이야기가 다르다”고 의혹을 제기하면서 “정상회담은 마땅히 다뤄야 할 의제는 빼놓고도 엉뚱하게 북한의 인권 문제를 거론하며 진전되고 있는 6자회담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비판했다.

진보신당 신장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레임덕 부시 대통령과 `얼리덕’ 이명박 대통령 간의 성과 없는 만남”이라면서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공조와 금강산 문제 언급 등은 이명박 정부가 여전히 남북 관계와 국제 관계를 구분하지 못하는 외교적 아마추어리즘에 빠져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