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천정배 탈당은 ‘위장이혼’ ‘비겁한 변명'” 독설

▲ 28일 ‘탈당’ 선언을 한 천정배 의원 ⓒ연합

열린우리당 창당주역인 천정배 의원의 탈당과 관련 정치권이 한 목소리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천 의원의 고별 당사자인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은 29일 “산술적인 이해득실에 몸을 맡기는 것은 상인의 행동방식이지 결코 정치인의 행동일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장은 이날 비상대책위회의에서 “정치는 국민의 마음을 얻어 바르게 행하는 것이지,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이해득실을 내세우는 것과는 아무 인연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중앙위가 끝나면 대통합·대반전을 위한 첫걸음이 시작된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당헌개정을 확신했다.

전여옥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열린당의 모습을 타이타닉호의 침몰이라고 하는데 결말이 다르다”며 “타이타닉은 여자, 어린이, 노인 등을 먼저 탈출시킨 후 선장은 그 배와 함께 최후를 맞는데 열린당은 선장이었던 사람이 먼저 뛰어내렸다”고 비판했다.

전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위장이혼, 위장탈당을 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그렇게 간단치 않다”며 “사이비 열린우리당 출신에게 어떻게 대한민국을 맡긴단 말인가.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용진 민노당 대변인은 천정배 의원 탈당에 대해 “무책임한 창당주역의 비겁한 변명”이라며 “탈당을 하면서 자신의 책임보다는 열린당의 문제점만 늘어놓고 실패의 책임만 떠넘긴다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고 비난했다.

그는 “천 의원과 정동영 전 의장 등 창당 주역과 당 지도부 출신들의 탈당에는 명분이 불분명하다”면서 “이는 지역주의 정치라는 이익에만 몰두한 정치행보로 감동도 미래도 없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