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외교안보 라인 전원 교체하라”

▲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

북한 미사일 발사 후 정부의 늑장대응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여당은 정부의 입장을 옹호하고 나선 반면, 야당은 외교-안보라인 전면 교체를 요구했다.

서주석 청와대 통일정책안보수석은 7일 청와대 브리핑에서 ‘국적 없는 보도, 국익 없는 보도’라는 제하의 글에서 “준비된 전략적 방침 위에 이뤄진 것”이라며 “실질적 대응책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와 때를 같이해 여당은 정부 대응에 대한 야당의 공세를 막는데 주력했다.

우상호 대변인은 “정부가 신속 대응했음에도 불구하고 늑장대응으로 규정하고 공격하는 일각의 언론보도 흐름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며 “이는 남남갈등을 부추겨 결과적으로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통해 북한이 얻으려는 효과에 말려들어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당정회의에 참석한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정부의 대응에 대해 한결같이 “정부의 대처가 적절했는데 이와 관련 국민들의 오해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근태 의장은 “매뉴얼에 따라 한 것이 안이하게 대응했다는 오해가 있다”고 말했다.

유재건 의원도 “미국과 일본보다 대책회의가 늦었다고 해서 논 것이 아니라 발표시기만 늦었을 뿐”이라며 “국민이 오해하거나 불안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한나라당은 이번 미사일 발사에 대한 정부의 늑장대응과 안일한 대응에 외교안보라인의 전면적인 교체를 주장했다.

통외통위 소속 한나라당 박진 의원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미사일 사태에 대한 정부의 늑장 대응은 위기관리 능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단면”이라며 “외교안보 관계자들 전원이 교체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상찬 부대변인은 “정부의 외교, 안보라인의 위기관리 능력은 철저한 아마추어 수준”이라며 “의지도, 능력도 없는 자신들이 대통령, 북한, 진보세력 눈치 봐가면서 얼치기 대응을 하고 있다”며 인적쇄신을 강력히 주문했다.

한편 민주노동당 박용진 대변인은 “대통령 보고와 관련 정부시스템의 작동과 매뉴얼이 낡은 것은 아닌지 재점검해야 한다”면서도 한나라당의 외교-안보라인 교체 주장은 “정치적 오버”라고 일축했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