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연안호 무사귀환 `환영’

정치권은 29일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었다가 북한에 나포됐던 `800연안호’ 선원과 선박이 송환된 데 대해 일제히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망망대해를 터전으로 삼아 살아가는 선원들까지 억류한 것은 같은 민쪽끼리는 물론 다른 민족 사이에서도 해서는 안될 잘못된 행동으로, 늦게나마 철회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연안호 송환을 비롯해 남북 이산가족 상봉 등 남북관계 정상화의 물꼬가 다시 트인데 대해 크게 환영한다”며 “이명박 정권이 늦게나마 실패한 대북 정책의 기조에 변화를 보이기 시작한 것은 다행이며 내친 김에 민주정부 10년간의 남북관계로 완전히 정상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만시지탄으로, 이들의 무사귀환이 반갑고 기쁘지만 인도적 견지에서 볼 때 북한의 태도는 비난받아 마땅하다”면서 “정부도 이산가족 상봉 회담을 시작하기에 앞서 전제조건으로 연안호 선원들의 석방부터 요구했어야 했는데 북한의 몽니에 무기력하게 무릎을 꿇었다”고 비판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돌아온 연안호를 따라 지난 2년 동안 실종된 남북관계도 무사히 돌아와 빨리 정상화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이명박 정부는 모처럼 마련된 남북관계 회복의 모멘텀을 상실하지 말고 6.15 및 10.4 선언의 정신을 인정하고 그 이행 의지를 대승적으로 약속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