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연내 남북정상회담 개최 기대감 높아져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연내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언급함에 따라 올해 안에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는 기대감이 급속히 높아지고 있다.


정치권에서도 자유선진당을 제외한 한나라당과 민주당 등은 조속한 정상회담을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내고있다.


정의화 한나라당 의원은 1일 최고의원회의에서 “연내 남북정상회담은 타당하고 시의적절하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주 다보스포럼 방문 기간에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는데 적극 환영한다”며 정상회담의 개최 의지에 힘을 실어줬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도 “정상회담 이야기가 나온 김에 빨리 하라”고 제안했다.


정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목적으로 악용될 것이라는 걱정도 있지만, 민주당은 그런 것과 관계없이 정상회담을 추진해야 하고 이왕 말 나온 김에 빨리하라고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은 ‘장소도 문제없고 금년에 조건 없이 만날 수 있다’고 했는데 그게 사실이라면 연내에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겠는가”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 자체를 반대 하지는 않지만 지난 두 정권의 퍼주기식 정상회담의 부작용을 우려한 목소리 또한 만만치 않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는 “그 시기가 적절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그 내용도 매우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1일 주요당직자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이 대통령이 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조건 없이 김정일과의 만남을 바라는 것으로 말한 것은 북한이 해안포를 발사하더라도 좋으니 우선 만나고 보자는 말로 밖에 들리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순진한 기대심리로 남북정상회담을 하겠다고 한다면 또 한번의 전시용 회담이 되고 말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박영호 통일연구원 북한인권연구센터 소장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제대로된 남북관계로 발전시키고 안정적 발전이라는 패러다임에 기여한다면 정상회담을 반대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박 소장은 “이전 정부와 같은 정상회담이 아닌 이명박 정부가 이야기해왔던 핵문제해결과 국군포로 납북자문제 등의 원칙들을 기본바탕으로 하는 정상회담이 되어야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