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남북사무소’ 입장 엇갈려

정치권은 18일 방미중인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과 평양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남북 고위급 외교채널 구축 방안을 제안한 데 대해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여당인 한나라당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환영한 반면, 통합민주당 등 야당은 이 대통령의 제안과 현 정부의 대북정책이 모순된다며 이전 정부에서 남북간에 합의한 각종 회담부터 재개하라고 촉구했다.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대통령의 서울-평양 연락사무소 개설 제안을 적극 환영한다”며 “지난 정권의 형식적인 이벤트성 교류형태를 개선하고 남북교류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어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는 획기적인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통합민주당 유종필 대변인은 “남북관계 경색의 주요 원인은 남측 새 정부 북측 사이에 신뢰가 형성돼 있지 않기 때문”이라며 “이 대통령이 대북자세와 정책노선은 소극적이면서 연락사무소 설치와 같은 적극적이고 고차원적인 제안을 한 건 앞뒤가 안맞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선 중요한 것은 남북간에 경색된 분위기를 풀고 상호 신뢰를 회복하는 일”이라며 “대화채널은 기존 총리급, 장관급 등 각종 고위급 회담을 개최하면 되고 연락사무소 설치는 추후 남북간에 논의할 일”이라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김동원 부대변인은 “이전의 남북정상회담 합의를 전부 무(無)로 돌리고 새롭게 뭔가를 시도하는 건 문제로, 이전 합의의 연장선상에서 추진해야 성과를 거둘 수 있다”고 했다. 진보신당 이지안 부대변인은 “남북간 외교채널 구축은 바람직하지만 북핵포기에 중점을 두고 6자회담과 보조를 맞추는 건 남북관계 후퇴를 불러올 수 있어 전제조건을 내세우면 안된다”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