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국민적 애도속에 국장 치러져야”

정치권은 19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형식이 전직 대통령으로는 건국 이후 처음으로 `국장(國葬)’으로 결정된데 대해 “김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리기 위한 것”이라며 국민화합의 장이 되길 기대했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정부가 대한민국의 정치사에 큰 족적을 남긴 김 전 대통령을 기리기 위해 국장으로 결정한 것 같다”면서 “정부와 유족측이 합의한 만큼 국민적인 애도속에 영결식이 잘 치러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정훈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부가 국장으로 결정한 것은 김 전 대통령이 민주화 등 국가를 위해 기여한 부분을 기린 것”이라며 “합당한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평가했다.

`상주’임을 자임한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목숨을 건 반독재 민주화 투쟁과 남북의 화해.협력, 평화와 인권을 위한 헌신과 노벨평화상 수상, IMF 위기 극복 등 김 전 대통령의 큰 업적에 비춰 국장은 당연한 것”이라고 환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김 전 대통령의 국장이 엄숙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김 전 대통령의 세계평화와 인권을 위한 활동을 기린다는 취지에서라도 국장으로 치르는 것이 도리”라며 “유족의 뜻을 존중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직 대통령 가운데 어떤 분에 대해선 국민장으로 하고 어떤 분은 국장으로 해서 논란이 된다면 국민화합에 좋지 않기 때문에 원칙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