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北 NLL사격, 침범행위이자 도발행위”

북한이 27일 오전 백령도 인근 서해북방한계선(NLL) 해상으로 해안포 수발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정치권은 일제히 ‘명백한 도발 행위’로 규정하고 강력 비난하고 나섰다.  


조해진 한나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우리 영해에 대한 침범행위이고 휴전협정 정신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군사적 도발로 긴장을 조성하는 것은 북한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우상호 민주당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북측은 비록 자신의 영토에 포 사격을 한 것이라 하지만 방향이 남쪽 방향을 향해서 (우리 군이) 군사적 대응을 한 것”이라며 “민주당은 북측의 강경파들이 남북대화에 저해되는 이러한 군사적 도발을 한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성 관광, 금강산 관광 등 남북에 막혔던 교류협력이 다시 재개되려는 이 시점에 이런 군사적 행동은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 대변인은 “남북간의 갈등이 고조되는 과정에 남측정부의 대결적 대북정책이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해 우리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책임론도 거론했다. 


자유선진당도 “NLL에 함포 사격은 대한민국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박선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통일의 씨앗을 뿌린다는 마음으로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며 “북한의 도발에는 강력한 응징만이 묘약중의 묘약”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창조한국당 등은 논평이나 브리핑 등 뚜렷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