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北 2차핵실험 규탄속 대책 모색

◇민주당 = 서울역 등에 마련된 `노 전 대통령 분향소’에서 조문객을 맞고 있던 민주당 지도부는 북한의 핵실험 소식이 전해지자 영등포 당사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했다.

회의에는 정세균 대표와 이강래 원내대표, 송영길 김민석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 뿐 아니라 외교통상통일위 간사인 문학진 의원 등 관련 상임위에 속한 의원들도 참석, 사태 추이에 촉각을 세우며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정 대표는 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던 분이고 핵문제 대해서도 확실한 입장을 가진 분”이라며 “상중에 북한이 핵실험 한 것은 잘못이고 깊은 유감을 표시한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한반도 비핵화는 중요한 가치”라며 “북한의 핵과 관련된 일련의 행동 등은 남북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로 우리는 반대한다”고 말했다.

노영민 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에서 “노 전 대통령의 국민장 기간에 이뤄진 북한의 핵실험에 깊은 유감을 전한다”면서 “한반도의 긴장을 더욱 높인 이번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민주당은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자유선진당도 오후 국회에서 통일부 홍양호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당5역회의를 갖고 대응책을 모색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최고지도자와 정상회담을 했던 노 전 대통령이 불행히 세상을 떠나 온 국민이 애도하고 있는 시점에 핵실험을 감행한 것은 망나니 같은 짓”이라며 “북한은 최소한의 도덕성도 없는 정권”이라고 말했다.

민주노동당은 구체적인 반응을 삼간 채 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진보신당 김종철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전직 대통령의 서거로 사실상 국상(國喪)중인 한국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