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北 ‘전면대결’ 발언두고 책임공방

정치권은 지난 17일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의 ‘대남 전면 대결태세 선언’과 관련해 일제히 우려의 반응을 나타냈지만, 배경 분석과 대응방식에 대해서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은 북한의 성명에 대해 ‘상투적 도발행위’라 비판하며 ‘정부의 흔들림 없는 대응’을 촉구했지만,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의 대북강경책을 문제로 지적하며 ‘대북정책의 전면적 전환’을 요구했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18일 논평을 통해 “북한은 정세를 착각하지 말라”며 “이렇게 협박한다고 한국이 호들갑떨 줄 알았다면 오산이다. 이런 용렬한 협박에 한국정부가 굴복하던 시절은 1년 전에 이미 끝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안보위기를 더함으로써 한국을 더 어렵게 만들어보겠다는 속셈이 보이지만 한국은 그렇게 허약한 국가가 아니다”고 말했다.

자유선진당 류근찬 정책위의장은 18일 성명에서 “‘6·15및 10·4선언의 전면 이행’을 주장하는 북한이 남북관계를 최악으로 모는 것은 자기모순”이라며 “남북관계의 경색국면을 화해국면으로 전환하는 길은 북한 스스로 진정성을 갖고 대화의 장으로 나서는 것 외에는 없다”고 촉구했다.

같은 당 이명수 대변인도 “이명박 정부를 길들이기 위한 상투적 압박전술의 연장선이고 오바마 행정부로 하여금 북한이슈를 주요의제로 유도하려는 치졸한 술책” 이라며 “정부가 북한의 도발 행위에 결코 일희일비해서는 안 되지만 방심은 금물”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북측의 일거수일투족을 예의 주시하며 어떠한 도발성 경거망동에도 단호하게 대처해야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2009년은 그동안의 남북경색 국면을 타파하고 남북화해협력의 새로운 장을 여는 도약의 한해가 되길 국민이 기대하고 있음에도 북한이 대남전면전 대결태세에 진입을 선언한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한 출범 1년 만에 민주정부 10년의 성과인 남북화해협력관계를 송두리째 무너뜨리고 대북관계에 있어 아무 비전도 희망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정부의 무책임이 개탄스럽다”고 이명박 정부를 비판했다.

이어 “정부와 한나라당은 민주당이 한결 같이 요구해온 6·15와 10·4선언의 계승을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