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北 ‘녹취록 공개’ 협박, 파렴치한 행위” 일제 규탄

북한이 남북간 비밀접촉 당시 녹음기록을 공개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정치권에서는 일제히 북한의 폭로 전술을 규탄하고 나섰다.


10일 안형환 한나라당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현안 브리핑에서 “북한의 협박성 발언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북한의 의도는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천안함·연평도 사태로 경색된 남북·북미관계에서 주도권을 잡으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지만 이런 몽니 부리기식, 막무가내식 행태로는 아무것도 얻을 수 없을 것”이라며 “북한은 치기어린 행동을 버리고 진정어린 태도로 남북관계 개선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선진당도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의 비밀접촉 공개협박은 국제 관행상으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회담내용을 몰래 녹음하는 행위도 비판받을 수밖에 없는 파렴치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치졸한 녹음공개 협박을 하기 전에 참혹한 인권실태부터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 외에도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그런 짓을 하면 국제사회에서도 비판받지만 진정한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분들도 화나게 하고 실망하게 한다”며 “(녹음 공개 발언을) 즉각 취소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