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北 노동신문 논평’ 온도차

정치권은 16일 북한 노동신문이 남북관계의 전면차단을 포함한 중대결단을 하겠다고 논평한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

한나라당은 “방귀 뀐 놈이 성내는 격”이라며 격렬하게 비판한 반면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은 “남북관계 개선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노동신문은 오늘도 갖은 욕과 협박을 했지만 결국 세상물정 모르는 무지와 한계를 한번 더 증명했을 뿐”이라며 “6.15 및 10.4 선언을 위반하면서 남북관계의 진전을 틀어막아온 북한이 이제와서 ‘남북관계 전면차단’ 운운하는 건 방귀 뀐 놈이 성내는 격”이라고 맹렬히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또 “노동신문은 주체사상 선전매체로, 생각없은 노동신문의 협박에 흔들릴 대한민국이 아니다”라며 “노동신문은 주석궁에 빼앗긴 ‘생각하기’부터 찾아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민주당 최재성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노동신문 논평은 대립적 관계를 보여온 이명박 정부에 대한 북한의 문제제기이며 지금이라도 정책기조를 바꾸고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다는 역설적인 신호”라고 해석하면서 “정부는 북한의 논평이 어떻든 국익과 한반도 자존을 위해 남북관계 개선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노당 박승흡 대변인은 “이명박 정부의 대북적대정책 중단과 남북관계 개선에 전향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하는 역설적인 메시지”라면서 “한반도 평화정착은 국민적, 민족적 과제로 남북관개 개선에 당장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선진당 이명수 대변인은 “새 정부 들어서 대북정책을 스스로 정립하지 못한데 문제가 있다”면서 “확실한 대북정책 기조와 원칙을 세우는데 주력하면 되는 것일 뿐 북한의 태도에 일희일비할 필요없다”고 냉정한 대응을 주문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