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北 ‘남측인원 추방’ 온도차

정치권은 9일 북한이 금강산 관광지구에 체류중인 남측 인원을 전원 추방키로 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각 당의 입장에 따라 엇갈린 해석을 내놓는 등 ‘온도차’를 보였다.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 등 보수 정당은 북한의 일방적 조치를 강력 비난한 반면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등 진보 진영은 정부가 대북 강경노선에서 벗어나 사태해결에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한나라당 차명진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을 통해 “북한군은 선량한 관광객을 피살한 인도주의적 사건을 모든 남북문제와 결부시키고 있다”면서 북한의 일방적 남측 관계자 추방 조치를 비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스스로 남북관계를 자꾸 멀어지게 하고 있다”면서 “이러다가 북한은 국제적으로 고립되고 북한주민이 기아에 허덕이는 일을 자처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도 구두 논평에서 “북한이 민간인 살해와 사건 은폐에 이어 남측 관계자까지 강제추방하겠다니 정상국가인지 의문이 든다”면서 “속수무책으로 일관하다 자국민을 추방당하게 한 정부도 질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금강산 피격 사건 이후 문제해결을 위한 다양한 해법이 모색되기보다 상황이 이런 식으로 진행되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사태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모든 책임을 북한과 현대아산에 돌리지 말고 강경기조를 바꿔 적극적인 실천의지를 갖고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면서 “북한도 사과하고 공동조사를 통한 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은 “금강산 문제와 남북교류를 분리대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면서 “아울러 남북 당사자주의에 입각해 협의 채널을 복구하는 것이 소모전을 줄이고 문제를 풀 수 있는 기본원칙”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