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北미사일 발사 한목소리 우려

여야는 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사태와 관련, 한 목소리로 강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표시하고 정부가 단호하고도 신속한 대응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여야 각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이 전해지자 이날 오전 일제히 긴급회의를 열고 미사일 발사 사태가 동북아 및 한반도 정세에 심각한 위협을 초래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국회 차원의 대응책 마련에 나서겠다는 공통된 입장을 밝혔다.

열린우리당은 “미사일 발사로는 평화를 이룰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북한에 대해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하고 정부의 신속한 대응을 주문했다.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비상대책위원 회의에서 “미사일 발사 사태에 대해 강력히 지적하고 북한 당국에 항의한다”며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의도가 무엇인지 정부는 신속히 파악해 국민에게 보고하고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질 것을 북한에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주변국과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사태를 불안정하게 만드는 만큼 북한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정부는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대책을 내놓는 등 신속한 대처를 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소속 최 성(崔 星) 의원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 평화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한.미.일 공조 등을 통한 정부의 종합적인 대처를 주문했고 최재천(崔載千) 의원은 “정부 외교안보팀은 북한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데 대해 무한대의 책임을 느껴야 할 것”이라고 성토했다.

한나라당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남북관계와 세계평화를 위협하는 치명적 도발행위라고 강도높게 비판한 뒤 정부의 ‘무정보.늑장대응’을 질타했다.

김영선(金映宣)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북관계와 세계 협조체제를 위협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북한이 호된 대가를 치를 수밖에 없다”며 “정부는 즉각 주변국과 공조체제를 가동, 신속하고 차분한 대응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현(李貞鉉) 부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중대한 오판”이라며 “정부가 외신을 통해서야 이런 사실을 알아차린 것에 대해 국민은 안보 불안과 공포를 느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영선(宋永仙) 제2정조위원장은 “미.북간 직접대화와 6자회담의 교착국면이 장기화 내지 결렬될 가능성이 있다”며 “직무유기를 자행하는 청와대와 외교부, 국방부 등 정부 당국 책임자에 대한 즉각적 해임과 국정감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국회 통외통위 소속 박 진(朴 振) 의원은 “미국 독립기념일에 대포동 2호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벼랑끝 전술’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정부가 확고한 대응조치를 강구하지 않으면 국제적 고립을 자초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당 이상열(李相烈) 대변인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충격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미사일 발사는 남북관계와 동북아 정세에 심각한 위협을 초래하는 만큼 정부는 미온적 태도에서 벗어나 신속하고 적절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朴用鎭) 대변인은 “미사일 발사 논란이 북미간 대화로 연결되길 바랬으나 실제 발사로 이어져 대단히 우려된다”며 “정부 당국은 현재의 긴장상황에서 신중하고도 현명한 대처를 통해 대화국면을 열어가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