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北 6자회담 불참’ 유감

정치권은 14일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의장성명 등에 반발해 6자회담 불참을 선언하는 성명을 발표한 것에 대해 일제히 유감의 뜻을 표시했다.

하지만 한나라당은 북한의 태도를 비판하면서 국제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한 반면 민주당은 정부의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전면참여 중단을 요구해 해법을 놓고 시각차를 보였다.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북한이 국제사회에 제대로 안착되고 편입되기를 완강하게 거절해서는 미래가 없다”면서 “6자 회담 불참 선언은 벼랑끝 전술로서 국제사회의 신임을 완전히 잃어버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북한의 이런 대응은 이미 예견됐던 일로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북한이 국제사회 체제 안에서 움직이도록 주변국들과 공조를 더 돈독히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참으로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라며 “북한은 6자회담 불참과 같은 무모한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국제사회의 요구에 부응해 적극적으로 대화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도 북한을 자극하고 군사적 충돌 가능성만 더욱 높아질 PSI 전면참여를 중단해야 한다”며 “이는 북핵문제 해결에 실질적 효과를 거둘 수 없고 오히려 남북경색 국면만 강화시킬 뿐”이라고 주장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국제사회가 그렇게 바른 길로 인도하려 애쓰고 있건만 북한은 자멸의 지름길로 이미 들어서고 말았다”며 “한국이 북한의 안하무인격 행동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확실하게 각인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동당 부성현 부대변인은 “대화국면에 나서 6자회담의 돌파구를 만들어야할 마당에 이런 상황이 생겨 안타깝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