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北 강경조치’에 책임공방

여야 정치권은 24일 개성관광을 중단하고 군사분계선의 육로통행과 남북간 철도 열차통행을 차단하는 등 북한의 강경조치에 대해 책임공방을 벌였다.

한나라당은 북한이 내부의 위기를 외부로 돌리려는 전략에 따른 생떼쓰기라며 대화재개를 촉구한 반면,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의 대북강경책이 남북관계 경색을 불러왔다며 책임을 물었다.

윤상현 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대북 삐라 살포 자제를 요청하는 등 대화를 하기 위해 노력해 온 마당에 대화단절 조치는 대단히 유감”이라며 “북한의 강경조치는 체제위기를 감추고 내부통제를 강화하려는 핑계고 구실”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대화를 통해서 남북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윤 대변인은 “우리 정부당국은 `6.15 선언’과 `10.4 선언’을 한 번도 부정한 적이 없다”며 “대남협박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일관된 원칙과 인내심을 갖고 북한이 대화에 나서도록 계속 설득하겠다”고 강조했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한나라당 정의화 의원도 개성공단과 금강산 문제 등을 일괄에 타결하기 위해 대북 특사를 보내자는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반면 민주당 등 야당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여권의 대북정책이 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세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개성공단을 포함해 남북경제 협력과 인도적 지원문제는 절대 후퇴해서는 안된다”면서 “이명박 정권은 지금의 상황을 직시해 이 문제를 꼭 해결해야 한다”고 대북 강경정책의 선회를 촉구했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정부의 대응이 아직까지 안이한데 악화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전향적인 조치들이 필요하다”면서 “개성공단의 파국적 상황을 막기 위한 정당간 연석회의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한편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건이 발생했을 때 개성관광을 중단해야 한다고 얘기했지만 정부가 질질 끄는 바람에 뺨 맞고 뒤통수까지 맞는 상황에 처했다”며 “당분간 남북경색이 오더라도 원칙을 빨리 세워 남북관계를 재설정해야 한다”고 강경한 대응을 주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