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비상한 각오로 위기 관리해야”

정운찬 국무총리는 28일 천안함 사태와 관련, “비상한 각오로 위기관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천안함 피격사건은 국제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 북한 어뢰공격에 의한 침몰로 확인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은 잘못을 시인하지 않고 오히려 남북관계 단절 선언 등 위협적 언동을 거듭하며 구태의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 총리는 “이번 (천안함) 조사결과에 대해 국제사회가 전폭적인 지지와 신뢰를 보내고 있는데 반해 오히려 국내 일부에서 근거없는 의혹 제기와 유언비어 유포가 남남갈등을 부추길 수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총리실을 중심으로 각 부처가 협조해 인터넷 등에 유포중인 유언비어와 의도적 사실 왜곡사례 분석 등을 통해 필요한 대응방안을 강구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5∼6월은 한반도 정세와 국제경제ㆍ금융 불안요인에 대한 지속적이고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각 부처는 국가안보는 물론 경제금융 리스크에 대해 선제적이고 치밀한 대응계획을 마련해달라”고 지시했다.


그는 6.2지방선거와 관련, “이번 선거가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불법.탈법 사례가 나올 수 있으므로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관리가 될 수 있도록 끝까지 각별한 신경을 써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민주주의의 기초가 되는 지방정치, 지방교육현장에 제대로 된 참일꾼이 뽑힐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 투표 참여를 당부한다”고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