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북한 포사격 즉각 중단돼야”

정운찬 국무총리는 29일 북한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부근 포사격 행위에 대해 “매우 유감스러운 일로서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세종시 중앙청사에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주재, “북한이 서해 해상에 사격훈련을 하는 등 한반도에서 긴장을 조성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 도발에 대한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며 “군에서는 확고한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관계기관은 단호하면서도 차분하게 대응하는 동시에 공직기강 유지에도 더욱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미국 수학능력시험인 `SAT’ 문제 유출 사건에 대해 “이번 사건이 G20 정상회의 유치로 제고되고 있는 우리나라 이미지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며 “우리 교육개혁의 계기로 삼아 공교육 개혁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