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習부주석에 납북자 문제 배려 당부

정운찬 국무총리는 17일 오후 세종로 중앙청사에서 방한중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부주석과 회담을 개최하고 국군포로 및 납북자 문제, 북핵문제, 양국관계 발전방안 등 상호관심사를 논의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이 기울여준 노력을 평가하고, “국군포로와 납북자 가족이 원래 한국 국민이라는 점을 감안해 중국측이 관례대로 소재 확인과 조기 송환 등 앞으로도 각별히 배려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김창영 총리실 공보실장이 전했다.


이에 시진핑 부주석은 “중국 정부의 입장은 국내법과 국제법에 따라 인도적 견지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며 “이번 방문에서 총리가 표명한 관심을 각별히 유념하겠다”고 답변했다.


정 총리는 또 `동북공정’ 등 한중 역사 문제와 관련, “역사는 대단히 민감한 사안이므로 이로 인해 양국 관계가 영향받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시진핑 부주석은 이에 대해 “2004년 맺은 양해사항에 따라 정치 문제와 역사연구 문제를 분리해서 대응하고 있다”면서 “다만 이 문제가 양국의 우호협력 관계를 해치는 일이 없으면 좋겠다”고 피력했다.


또 한국산 테레프탈산(TPA)에 대한 반덤핑 문제에 대해 정 총리는 원만한 해결을 당부했으며, 시진핑 부주석은 “이 문제의 조사에 대해 잘 알고 있고 한국의 관심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다”며 “총리의 말씀을 유념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 총리는 “그동안 중국이 북한의 비핵화와 6자회담 복귀를 위해 노력해왔다”고 평가하고 최근 미북 대화를 계기로 6자회담이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중국측이 의장국으로서의 적극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고 시진핑 부주석은 북한 비핵화 목표를 위해 6자회담이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자고 말했다.


정 총리와 시진핑 부주석은 내년 한국에서 열리는 제3차 한중일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와 중국 상하이 박람회 등을 통한 한중 고위인사 교류 확대 등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고 김 공보실장은 전했다.


김 실장은 “북핵, 국군포로 및 납북자, 역사문제 등은 정 총리가 제기해 대화를 나눴고 상하이 박람회 및 고위 인적 교류 확대는 시진핑 부주석이 먼저 얘기를 꺼냈다”며 “회담은 계획보다 10분 많은 1시간40분가량 진지하고 정중한 분위기에서 이뤄졌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회담 이후 삼청동 총리공관으로 시진핑 부주석과 중국대표단 일행을 초청, 환영만찬을 가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