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찰총국, 친북인사 포섭 첨단장비 유출 시도”

북한 대남공작기구의 지령을 받고 군사용 GPS(위성위치추적시스템) 전파교란 장치, 레이더 장비, 탄도미사일 기술, 스텔스 항공기 도료 등 첨단 군사 기밀을 북한에 넘기려다 적발된 비전향장기수 출신 사업가 등 2명이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30일 국가보안법상 간첩죄 혐의로 이들을 이달 초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에 의하면 이러한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방산업체 전 직원에 접근했고 수집한 정보를 이메일을 통해 북한에 보냈다.


이들은 또한 고공 관측 레이더와 장거리 로켓 위치탐색 안테나(NSI 4.0), 비행시뮬레이션 장비, 수중탐지 장비 등과 관련 정보도 수집하려고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파교란 장치는 군의 GPS 기술을 무력화 할 수 있는 장비로서 북한과 같은 적대 국가로의 수출이 금지돼 있다.


경찰 보안수사대 등은 이들의 이러한 혐의를 수개월전에 포착, 내사 등을 통해 증거를 입수해 지난 13일 붙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뉴질랜드에서 무역을 해왔으며 중국 단둥에서 북한 공작원으로 추정되는 인사의 요청으로 GPS 전파 교란장비와 레이더 장비 등을 넘기려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북한 공작원을 만나는 영상 자료와 함께, ‘북측의 지령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이 수집한 정보는 우리 군이 사용하는 장비의 성능·제원·사용방법 등이 적힌 문건과 매뉴얼로서 일반인은 접근할 수 없는 비밀 정보”라면서 “이 정보가 북한에 유출됐다면 우리 군 전력이 노출되는 것과 다름없다”고 덧붙였다.


경찰 당국은 지난해 7월경 북한의 정찰총국 소속 요원 및 지령을 받은 인사들이 탈북자들에게 접근해 군사 장비나 첨단 장비 등의 유출을 시도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번 처럼 비전향장기수 등의 개인들이 중국을 수시로 드나들면서 관련 정보를 넘기는 사례가 더 있는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지만 음성적으로 이뤄지는 이러한 정보 유출을 적발하기 쉽지 않다는 것이 관련자들의 지적이다.


경찰 관계자는 데일리NK에 “일부 탈북자를 비롯해 일부 친북적인 인사들에게 북한의 지령을 받은 간첩이 접근해 이러한 정보 유출을 계속해서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러한 것을 사전에 포착하기란 대단히 어렵기 때문에 주변분들의 제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말 북한의 GPS 전파 교란 공격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3일까지 하루도 빠짐없이 수도권을 겨냥해 GPS 교란 공격을 감행했다. 개성지역의 북한군 부대에서 발사된 GPS 전파 교란 공격으로 남측의 항공기 676대와 선박 122척의 GPS가 불통돼 운항에 차질을 빚은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