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대북정책통합조정위 구성해야”

국민중심당 정진석(鄭鎭碩) 원내대표는 13일 “대북 정책의 근본적 조정을 위해 중립적 전문가와 여야 정책 책임자들이 참여하는 ‘대북정책통합조정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북한 핵실험 이후에도 포용정책을 수정할 수 없다는 것은 무책임한 자세”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국정원, 국방부 등 관계기관과 원자력연구소 등의 국내전문가들로 ‘북핵대응비상대책기구’를 구성해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수립, 시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방북 특사보다는 한국.미국.일본 등 이른바 ‘남방 3각’간 긴밀한 소통과 관계회복이 절실한 만큼 하루 속히 장관급 인사를 ‘미.일 상시순회특사’로 임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 그는 “청와대가 지금 해야 할 것은 주택정책 실패를 겸허히 반성하고 국민 심리를 제대로 반영하는 기회를 모으는 일”이라며 “주택건설협회, 부동산중개업체대표, 부동산관련 시민단체, 관계장관, 여야 정책대표들이 망라된 가칭 ‘부동산대책국민연석회의’를 당장 구성하라”고 제안했다.

그는 8.31 부동산대책을 입안한 공무원들에게 수여됐던 훈장을 취소 또는 회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정계개편과 관련, “‘무호남 무국가’를 강조하는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에게 SOS를 청하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모습은 낯뜨겁게 비칠 수 있다”고 언급한 뒤 “(열린우리당은) 국민이 위임한 기간까지 최선을 다하고 겸허하게 심판받는 의연한 정당으로 남으라”며 비판적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국민중심당은 작지만 매운 정당”이라며 “머지않아 맞이할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결정구를 던지겠다”고 말해 향후 진행될 정계 개편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것임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