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길 “국회 대북결의안 채택 지연 답답한 일”

정정길 대통령실장은 15일 “북한의 만행을 규탄하는 대북 결의안이 아직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있는 것 또한 답답한 일”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이날 쉐라톤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세계한인회장대회 개막식 축사를 통해 북한의 천안함 어뢰공격을 규탄하는 대북 결의안이 국회에서 채택되지 못하는 점을 지적, “국가안보는 좌우도 여야도 없는 국민 생존권의 중요한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국회의 대북 결의안 채택에 부정적인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등을 비판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정 실장은 또 참여연대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서한 발송에 대해서도 “최근 한 시민단체는 정부의 천안함 조사결과에 문제를 제기하는 서한을 유엔 안보리에 보냈다”면서 “참으로 안타깝고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의 최종목표는 전쟁을 억제하고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오는 것이다. 그리고 북한과 함께 공동 번영하는 것”이라며 “이번에도 우리 국민이 슬기롭게 위기를 극복하고 통일을 앞당길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인 지도자들에 대해 “각자 계신 곳에서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과 입장을 분명하게 이해하시고 해외에서도 적극적으로 알려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밖에 정 실장은 “대한민국은 앞으로도 동포사회와 긴밀한 파트너십을 유지하며, 함께 발전해 나가겠다”면서 “이를 위해 모국과 동포사회, 그리고 각 동포사회를 묶는 `글로벌 코리안 네트워크’ 구축사업을 2012년까지 완성되도록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또 “차세대 청년동포들에 대한 한국어 및 문화교육을 통해 우리 청년들이 한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유지하고 조국에 대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