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협정 체결직전 국군포로 先송환 추진”

정부는 국군포로 송환문제와 관련, 1953년 7월27일 정전협정 체결 직전 수개월 내에 북측의 포로가 된 군인을 우선 송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열린우리당 정책의총에서 “국군포로는 1950년 6.25 전쟁 개시 후 한국군으로 근무하다가 붙잡혀 인민군으로 복무한 경우와 정전협정 체결 직전 잡혀간 경우로 구분할 수 있다”면서 “정전협정 사각지대에 있던 분들을 우선 모셔오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노웅래(盧雄來) 공보담당 원내부대표가 전했다.

이와 관련, 당 정책위 관계자는 “당시 정전협정이 진행되고 있었으나 일정한 지역에선 전투가 계속 벌어지고 있었다”면서 “정전협정 개시 이후 계속된 전투에서 포로가 된 사람들은 그동안 국군포로 문제에서 소외됐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오는 21∼24일 평양에서 열리는 제18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이런 뜻을 북측에 전달할 계획이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