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봉 發 ‘이명박 X-파일’ 해프닝으로 끝날 듯

박근혜 전 대표의 법률 특보인 정인봉 변호사(사진) 발 이명박 후보 검증 논란이 해프닝으로 끝날것으로 보인다.

15일 정인봉 변호사가 한나라당에 제출한 이른바 ‘이명박 X-파일’은 지난 96년 제15대 국회의원 선거 때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선거법을 위반한 것과 관련 대법원 확정 판결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나라당 2007 ‘국민승리위원회’(위원장 김수한)는 정 변호사가 제출한 검증 자료에 대해 이같이 밝히고 검증할 필요가 없는 것으로 결론냈다고 이사철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변인은 회의종료 후 브리핑에서 “검증위원 4명으로 소위원회를 구성해 정밀검토한 결과 그 서류는 이 전 서울시장이 15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해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유죄판결을 받은 내용과 당시 김유찬 비서관을 해외로 도피시켜 유죄판결을 받은 것에 관한 자료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 변호사가 제출한 자료는 대부분 판결문과 관련 신문기사, 인터넷 기사를 복사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선거법 위반과 범인 도피 부분에 대해서는 이미 수사가 종료돼 유죄판결까지 받은 사안”이라면서 “경준위에서 더 이상 조사하거나 새로운 더 이상의 자료를 얻을 수 없어 검증절차를 밟지 않고 종료키로 했다”고 말했다.

정 변호사는 이에 대해 “국민은 그 사실을 잘 모르기 때문으로 선거법을 위반하고 범인을 도피시킨 이 전 시장의 부도덕성을 알리기 위해 그랬다”고 말한 것으로 이 대변인은 전했다.

당초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료 공개를 고려했던 정인봉 변호사는 박근혜 전 대표의 법률특보직을 사퇴하고 이 전 시장에 대한 자료를 ‘국민승리위원회’에 제출했었다.

이에 앞서 인명진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은 정 변호사에 대해 “정 변호사가 기자회견을 통해 이런 저런 말을 하는게 해당행위라고 해서 윤리위에 회부된 상태”라며 “설 연휴 이후 정 변호사 소환을 검토중”이라고 말해 중징계를 시사했다.

이날 윤리위는 징계절차에 따라 검증한 결과 ‘해당행위’라고 확인했고 2월 20일 정인봉 변호사를 소환, 사실에 대한 직접적인 소명을 듣고 징계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재섭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 옐로 카드를 보내고 있지만 레드카드까지 준비하고 있다”고 말해 출당조치까지도 예상된다. 강 대표는 “집안 싸움이 동네싸움 되고 애들 싸움이 어른 싸움되는 꼴”이라며 대선주자들에게 집안단속을 촉구했다.

이 전 시장의 핵심측근인 정두언 의원은 “치밀한 음해공작에 따른 것”이라며 “결과에 따라 박 전 대표 캠프 전체가 모든 책임을 지고 박 전 대표도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해 이후 논란을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승리위원회의 발표대로 이 전 시장에 대한 자료가 이에 그칠 경우 박 전 대표와 박 전 대표 캠프의 정치적 도덕성에 대한 책임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