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최소 20만t 대북식량 촉구”

한나라당 정의화 의원은 27일 “북한의 핵 폐기에 때맞춰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을 위한 정부의 조속하고 과감한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남북의료협력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정 의원은 성명을 통해 “가능한 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북측을 설득해 빠른 시일 내에 우선 최소 20만t의 식량을 지원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시동이 걸린 북한 핵 폐기 움직임에 박차를 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남북간 신뢰도 회복할 수 있는 지금이 대북 식량 지원을 위한 최적의 타이밍”이라면서 “북한이 핵 폐기의 몸짓을 선명히 하고 있는 마당에 이제 더 이상 머뭇거릴 여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각에서는 북한이 제출한 핵 신고서를 철저히 검증한 뒤 식량을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기도 하다”면서 “이는 인도주의와 동포애를 망각하고 오로지 북한을 전략적 셈법으로 대하겠다는 시대착오적 사고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또 “우리 정부의 과감한 선제적 대북 식량 지원은 북핵 폐기 국면에서 잃어버렸던 주도권을 되찾게 해주는 지렛대 노릇을 할 공산도 없지 않다”면서 “더 이상 대북 식량 지원을 주저할 이유가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대북지원단체들이 전하는 바에 따르면 재해가 심했던 황해남.북도에서만 하루에 한 이(里), 동(洞)에서 2∼3명의 아사자가 발생하고 이것이 북한 전역 4천500개 이.동으로 확대되고 있다”면서 “지난 1990년대 중반의 비극적 식량난이 북한에서 재연되고 있는 셈”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