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장 “한, 과거 대북정책 사과해야”

열린우리당 정세균(丁世均) 의장은 14일 한나라당이 2.13 합의 이후 대북정책 기조를 변경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데 대해 “한나라당은 과거 (대북정책과 관련해) 잘못된 행태에 대해 분명한 반성과 대국민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대선이 있으니까 선거용으로 정책을 전환하는 일은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 그런 것은 국민이 쉽게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나라당은 6.15 선언을 일관되게 부인했고 후속조치를 거부한 냉전세력”이라며 “작년 북핵사태가 터졌을 때 개성공단, 금강산관광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전쟁불사론을 이야기했던 한나라당 지도자들은 지금 어떻게 생각하고 정책을 어떻게 바꿀 지 입장을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송영길(宋永吉) 사무총장도 “6.15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는 지 한나라당의 공식입장이 확인된 바 없다”면서 “한나라당은 앞으로 국회에서 ‘노동당 2중대’니 하는 구시대적 색깔론을 제기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런 조치 없이 대선표만 의식해 스스로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여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