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장 “한, 과거 대북정책 사과해야”

열린우리당 정세균(丁世均) 의장은 6일 한나라당의 최근 대북정책 기조 전환과 관련, “한나라당은 왜 신앙처럼 받들어온 (대북) 적대정책을 포기하면서 설명은 없는 지, 왜 과거에 햇볕정책.포용정책을 폄하하고 비판했는 지 사과와 반성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한나라당에 하고 싶은 말은 설령 출발은 대선용이었지만 대선이 끝나도 절대 변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그동안 한나라당은 국민 인기에 영합하기 위해 개혁적인 좋은 정책을 내놓고도 당 다른 쪽에서는 다른 목소리를 내고 립서비스 하면서 지나가는 경우가 수시로 있었다”고 비판했다.

장영달(張永達) 원내대표도 이 자리에서 “한나라당이 지금 국회에 제출돼 있는 6.15 국가기념일 제정안을 국회에서 결사반대했는 데 대북정책을 전환하려고 하면 하루라도 빨리 국회 본회의를 열어 6.15를 기념일로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