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장, 남북정상회담 조속 개최 촉구

열린우리당 정세균(丁世均) 의장은 15일 “6자회담 전개, 북미관계의 변화상황을 지켜볼 때 남북정상회담은 어떤 이유로도 미룰 수 없는 필수요소가 되고 있다”며 “절차, 형식, 장소에 구애됨 없이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빨리 개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취임 1개월을 맞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촉구하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정당연석회의를 제안하며 이 회의체를 시민사회 영역까지 참여하는 확대연석회의 구성으로 발전시키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반도를 둘러싼 변화에 가장 주도적이고 적극적이어야 할 정치권이 머리를 맞대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역사적 소명”이라며 정당 대표단의 합동 북한 방문과 국회내 가칭 ‘한반도평화특위’ 구성도 제의했다.

그는 이어 “한나라당이 최근 남북관계 입장 변화의 조짐을 보이는 듯 하지만 진정성에 대한 판단은 유보하고 있다”면서 “한나라당이 냉전에서 평화로, 당의 근본 정책을 바꾼다고 하면 국민이 납득할 만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협상과 관련, “현재 미국의 상.하원 의원을 포함한 관련인사들을 초청, 함께 개성공단을 방문함으로써 개성공단 제품의 원산지 인정 문제에 관한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하려고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범여권 통합 3대 원칙으로 ▲어깨를 같이 걸고 서로 보폭을 맞춰 똑같이 한발씩 내딛는 ‘어깨동무 통합’ ▲몸집과 관계 없이 모든 정파와 수평적 대화를 하는 ‘희생적 통합’ ▲정당 유력자 몇몇이 밀실 거래하는 형식이 아닌 ‘국민과 함께 하는 통합’을 내세우고 범여권 제정파간에 상호비방을 자제할 것을 제안했다.

정 의장은 범여권의 4.25 재보선 연대 문제에 대해 “재보선 지역이 수도권과 충청, 호남이라는 상징성을 갖고 있고 시기적으로도 통합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만큼 우리당은 대통합의 관점에서 선거연합 등 다양한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대화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