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장 “개성공단에 칼로스쌀 공급 검토”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의장은 28일 최근 국내 시장에서 그다지 좋은 반응을 얻지 못하고 있는 미국산 수입 칼로스 쌀의 처리 문제와 관련, “개성공단에 고용된 북한 노동자들에게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개성공단 방문 후 동행 기자단과의 만찬자리에서 아이디어 차원임을 전제, “개성공단 업체들은 지금껏 비용 문제 때문에 북한 노동자들에게 식사를 제공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업체들이 칼로스 쌀을 입찰받는다면 싼 가격에 식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개성공단 업체들은 1인당 3천원 정도로 예상되는 식비를 아끼기 위해 북한 노동자들에게 식사를 제공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칼로스쌀을 싸게 공급받는다면 1인당 식비를 500~1천원 정도로 낮출 수 있기 때문에 식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또 “개성공단에 고용된 북한 노동자의 반찬거리로 쓸 야채를 농협이 싸게 공급하는 방안도 검토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칼로스 쌀 낙찰가격은 20㎏짜리 1포대당 3만원 안팎이지만, 개성공단에 제공되는 것을 전제로 수입부과금을 부과하지 않는다면 1포대 가격을 1만원 이하로 낮출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칼로스 쌀은 밥맛이 별로라는 소문 때문에 최근 공매에서 입찰 물량이 전혀 팔리지 않는 등 시장의 외면을 받고 있다./연합

소셜공유